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대형 유치원 추진 관련 2차 간담회」 실시
교육위원회 안도영 의원 ,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9/04/09 [11:13]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     © 울산조은뉴스


교육위원회
안도영 의원은 8일 오후 1,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사립유치5개원과 유아교육 관련 대학 교수 2, 시교육청 관계자 6명 등13명이참석한 가운데 경영이 어려운 사립유치원 현안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 날 간담회는 지난 313실시한 사립유치원 주요현안(임대형 사립유치원)간담회의 후속 간담회로 경영난으로 인해 임대형 사립유치원을 원하는 사립유치원의 입장을 들어보고 이를 집행부와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간담회에 앞서 안도영 의원은 많은 사립유치원 중 경영상 어려움으로 지속적인 경영에 의미가 없는 유치원을 대상으로 조건이 맞는 곳에 저렴한 임대료를 주고 임대형 공립 유치원으로 전환하여 운영하는 것을 논의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사립유치원 원장들은 “2017년에 비해 2023원아수가 약 5,400명이 감소하는 데다 이중 40%는 국공립 어린이집과유치원에서 수용하게 된다면 현재 10개 사립유치원 중 4개원은 폐원 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이야기하고 사립유치원이 자연 폐원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책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육부가 공립 유치원 취원율 40% 확충을 빠른 시간 내에 달성하기위해서 현재 시행하고 있는 매입형 유치원보다 임대형 유치원을 추진한다면 적은 금액으로 빠른 시일 내에 확충할 수 있을 것이며 그에 따라 우리 사립유치원들도 빨리 퇴로를 찾을 수 있어 안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하고 교육청에서 지금 논의하고 있는 임대형 유치원이 가능할 수 있도록 심도 있게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교육청관계자는 현재 매입형 유치원의 경우 교육부의 재정지원이가능하지만 임대형의 경우는 재정지원을 전혀 받을 수 없는 실정이며, 학부모의 입장에서 사립유치원이 공립유치원으로 변경되었을 때 시설면에서 기대치가 훨씬 높아지게 되는데 현재 20~30년된 사립유치원을 장기임대했을 때 리모델링을 한다고 하더라도 안전문제가 제일 우려되어 임대형 유치원의 추진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간담회를 주관한 안도영 의원은 장기임대가 아니라 5~10년 단위의 임대형도 가능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교육청에서 임대형 유치원에 참여할 수 있는 유치원을 조사하고 관련 법령 검토 등을 통하여 공사립이 상생할 수 있도록 임대형 유치원을추진해 주시기를 당부한다며 간담회를 마무리 했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09 [11:13]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일간지 천태만상 !! 시민 우롱하는 무뉘만 일간신문(?) 자격 논란 예상? / 울산조은뉴스
유부녀, 모텔서 알몸으로 유부남과.. 간통죄(?) / 조현태 기자
울산시,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운영 / 울산조은뉴스
행정자치부 이북오도위원회의 엉뚱한 판단 '합격취소' 행정소송에 휘말려 / 울산조은뉴스
걸그룹 브렌뉴데이 출신가수 금단비 / 울산조은뉴스
사방 백리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하라 / 울산조은뉴스
울산교육청, 고위공직자부터 청렴문화 솔선수범 / 울산조은뉴스
"누나"와 "누이" "오라버니"와 "동생" / 최훈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