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정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름 희귀 철새 ‘장다리물떼새’짝짓기 활동 ‘포착’
회야강 무논 주변 여건 번식지로 적합지라는 의미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20/05/13 [02:11]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 울산조은뉴스

 

여름 희귀 철새 장다리물떼새가 울산시 울주군 무논에서 짝짓기와 먹이 활동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울산시는 여름 철새를 비롯한 멸종위기 및 시 보호 야생생물 모니터링 과정에서 지난 52일 울주군 청량읍 동천리 미나리꽝에서, 3일 온산읍 강양리 무논에서 장다리물떼새활동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모니터링에서 장다리물떼새암수는 사이좋게 무논에서 걸어다니면서 개구리, 올챙이, 소금쟁이, 지렁이 같은 곤충 등을 사냥하다가 수컷이 황급히 암컷 쪽으로 성큼성큼 걸어가 교미를 하고 부리를 맞대며 인사하는 듯한 장면이 관찰됐다.

이는 단순 방문이 아니라 번식지로 선택할 만큼 이곳이 생태환경이 만족스럽다는 데 의미가 있다.

장다리물떼새는 1990년대까지는 동남아시아에서 올라오는 나그네새로 알려져 있다가 1996년 천수만에서 30개체 이상 확인되고 1997년 천수만에서 처음 둥지가 발견되면서 우리나라에서 번식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올해는 제주도 서귀포, 대전 장남평야, 남해 설천면, 창원, 함양 등지를 찾아온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가늘고 긴 다리라는 뜻을 갖고 있는 장다리물떼새는 다리 길이가 약 25cm 정도 되어 몸의 60%가 다리가 차지할 정도다.

핑크빛 다리가 매력적이며 부리는 검고 몸길이는 3551cm 정도이다. 몸통은 검은색, 윗면은 흰색으로 위아래가 대비된다. 수컷은 녹색 광택이 도는 검은색이고 암컷은 진한 갈색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장다리물떼새 이외 꼬마물떼새, 흰눈썹황금새, 물총새, 꾀꼬리 등 여름철새 도래 현황과 번식 환경 등에 대한 계속적인 모니터링 결과 울산 태화강, 동천, 회야강 주변 환경이 겨울과 여름 철새들이 번식하기 좋은 곳임이 확인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 울산조은뉴스

 

한편, 지난해 겨울 태화강 철새 모니터링을 통해 떼까마귀와 희귀 조류인 황오리, 흰목물떼새 등 70, 135,000여 마리가 관찰되기도 했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5/13 [02:11]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울산 자이아파트!! 대한민국 No.1브랜드 고품격아파트 레이크파크 ! / 울산조은뉴스
동부도서관, 2016년 학부모와 일반인을 위한 평생교육강좌 수강생 모집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운영 / 울산조은뉴스
사방 백리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하라 / 울산조은뉴스
세금이 아깝다! 남부경찰서 형사가 왜 이래! / 울산조은뉴스
폐토 시료 성적서 있으나 마나 불법매립 여전 행정기관 현장 관리부실 의혹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2020년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사업 시행 / 울산조은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