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정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근대역사문화, 무대예술로 승화
‘살티-울산산티아고’ 12∼14일 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9/07/08 [13:25]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울산근대역사문화콘텐츠 공연 살티 - 울산산티아고12일 오후 8시와 13일 오후 5, 14일 오후 5시 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독립영화 다큐드라마를촬영하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극 중 극으로 전개하는 살티 - 울산산티아고관객들이 촬영에 참여하는 독특한 형식으로 표현된다.

연기파 배우인 김학철, 홍성숙, 이건영과 시민배우 심차임, 배향기, 최근영 등 9명을 포함해 모두 30여명이 출연한다.

예술감독 및 극작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박용하감독이 맡았다.

이번 공연은 감독의 큐 사인과 함께 울산 지역의 천주교 공소와 천주교 박해 등이 무대에서 표현된다.

1839(기해박해) 당시 언양 읍성 앞 주막에 천주교 탄압과 박해의 상소문이 붙고, 포교와 포졸들은 천주교 신자인 분이네를 쫓지만, 백정 막손이가 피신시킨다. 세월이 흘러 1860(경신박해), 분이네의 딸 분이는 충청도 혜미에서 돌아가신 어머니의 성모패를 가지고 살티로 향하고, 살티 교우촌에 피신해있던 김영제, 김아가다, 최양업 신부의 신앙생활이 보여진다. 천주교 박해가 일어나 신자들이 잡혀가고, 최양업 신부는 죽림굴에서의 마지막 편지를 쓴다. 허인백, 김종륜, 이양 등도 가혹한 신문을 받고 1868814일 울산 병영 장대벌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한다.

입장료는 전석 1만 원이며 회관 유료회원과 학생() 및 청소년증 소지자는 30% 할인된다.

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세기 울산의 근대역사문화콘텐츠를 시리즈로 발굴해 울산의 역사성과 문화적 콘텐츠를 대내외 홍보하고자 한다.” 일회성 공연이 아니라 지속적인 레퍼토리로 보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히고 시민들의 각별한 관심과 격려를 당부했다.

한편 울산문화예술회관 근대역사문화콘텐츠 시리즈 공연은 격동의 1800년대 후반 언양현을 중심으로 한 천주교박해와 장생포와 러시아 케이제를링백작의 근대포경, 동학의 수운 최제우선생과 울산민란 등 소용돌이치는 울산 근대역사문화를 발굴하여 제작하는 공연들이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8 [13:25]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KAL 858기 기획특집] KAL기 동체 추정물 찾았나? 새로운 관심 쏠려 / 유명조 기자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울산시,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운영 / 울산조은뉴스
『희망장애인보호작업장』의 현장이동 문서파쇄 사업 시작 / 울산조은뉴스
울산기획부동산사기사건 ... 제주 "곶자왈 개발" 1,000억 챙긴 1,000명의 피해자 / 울산조은뉴스
제209회 정례회, 상임위원회별 의정활동 결과 (11.11 / 울산조은뉴스
「2019 울산지역 청소년참여위원회 정책제안 간담회 및 전달식」개최 / 울산조은뉴스
울산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 유의사항 안내 / 울산조은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