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방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읍성, 천년고도 새로운 야경 명소 부상
향일문과 동성벽에 야간경관 조명공사를 완료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9/01/10 [22:57]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신라 이후 고려와 조선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경주의 역사와 함께 해 온 경주읍성이 새로운 야경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경주시는 최근 신라이후 천년의 역사를 상징하는 경주읍성 향일문과 동성벽에 야간경관 조명공사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 경주읍성 경관조명     © 경주시 제공

 

시에 따르면 향일문 문루 기둥과 처마, 옹성, 용마루, 성벽 상하부에 LED 조명등 480개를 설치해 동궁과월지, 첨성대, 월정교에 이어 밤이 아름다운 천년고도 경주의 또 다른 매력적인 야경 명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달빛과 어우러진 은은하고 아늑한 조명으로 시간을 거슬러 역사의 향기를 고스라니 느낄 수 있는 천년고도의 밤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읍성은 고려시대에는 동경유수관(東京留守館)이, 조선시대에는 경주부아(慶州府衙)가 읍성내에 있어 지방통치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담당했다.

 

지난 2009년 경주읍성 복원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사업비 89억원을 들여 토지매입과 발굴조사, 철저한 고증을 거쳐 2014년부터 5년의 기간 동안 동문인 향일문과 동성벽 324m 구간의 복원을 마무리한 후 지난해 11월 준공식을 개최한 바 있다.

 

올해 남은 동성벽 160m 구간을 복원 정비하고 오는 2030년까지 북문인 공진문과 북성벽 616m를 복원할 계획이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0 [22:57]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울산시,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운영 / 울산조은뉴스
'잠입르포'섹스공화국 방석집 실체폭로 / 문모근 기자
『희망장애인보호작업장』의 현장이동 문서파쇄 사업 시작 / 울산조은뉴스
惡 악할 (악) / 양태용
울산 주력산업 물류공동화 활성화 방안 제시 / 울산조은뉴스
합동 결혼식 ... 축하 노래 ^0^ _ 동영상 / 사회부
서리꽃 피고 꽃 지고’ 강원도 평창 자작나무 숲에서 홀로 살아가며 쓴 변경섭 에세이 ‘ / 울산조은뉴스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