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따뜻한 하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음을 읽는 해결방법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5/07/13 [07:01]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한 회사로 찾아온 고객이 직원에게 거칠게 항의를 하고 있다.

"과자 봉지 안에 이물질이 들어 있었소.
그것도 모르고 몇 개나 먹었는데 어떻게 할 거요?"

고객의 이야기를 들은 담당자는
"죄송합니다. 혹시 어떤 배상을 원하십니까?"

그러나 고객은 기분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동료직원들까지 나서서 사과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그때, 소란을 지켜보던 사장이 고객 가까이 다가갔다.
그러고는 걱정스러운 말투로

"몸은 괜찮으십니까?"

그 말에 고객의 얼굴에 화색이 돌기 시작했다.

"난 그 한마디가 듣고 싶었습니다.
직원들은 제 몸이 괜찮은지보다
변명과 배상 문제만 이야기하더군요.
이제 기분이 풀렸습니다."

=============================================

층간 소음, 주차 문제, 회사와 고객 간의 문제, 접촉사고 등
세상을 살다 보면 크고 작은 분쟁이 일어납니다.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
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사람들은 분쟁에 있어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바쁩니다.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해 보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문제를 제기한 사람 중에는 다른 보상을 바라는 사람도 있지만,
진심 어린 사과와 걱정스러운 이야기를 듣고 싶은 사람이 더 많습니다.

"어휴 저희 아이들을 조심시킨다고는 하는데, 그게 잘 안 되네요.
많이 시끄럽죠. 저라도 스트레스를 받을 것 같네요.
제가 조금 더 주의를 시킬께요. 죄송합니다."

"공간도 협소한데 제 차가 너무 공간을 많이 차지하네요.
내일부턴 조금 더 신경 써서 주차하겠습니다."

분쟁을 이렇게 시작한다면,
다툼보다 타협과 화해가 많아질 것입니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7/13 [07:01]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울산시,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운영 / 울산조은뉴스
'잠입르포'섹스공화국 방석집 실체폭로 / 문모근 기자
『희망장애인보호작업장』의 현장이동 문서파쇄 사업 시작 / 울산조은뉴스
울산 주력산업 물류공동화 활성화 방안 제시 / 울산조은뉴스
서리꽃 피고 꽃 지고’ 강원도 평창 자작나무 숲에서 홀로 살아가며 쓴 변경섭 에세이 ‘ / 울산조은뉴스
惡 악할 (악) / 양태용
합동 결혼식 ... 축하 노래 ^0^ _ 동영상 / 사회부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