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해 1일 4대 일간지는 특집 등으로 발행 반면 난 모르쇠 일간지도
당일 모 신문사는 개점 휴업으로 기자 간담회도 불참석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4/01/02 [10:51]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울산광역시에 소재 4대 일간지는 새해 특집으로 신문을 발행한 반면  K신문사 는 개점 휴업으로  발행을  하지 않아 독자들로부터 비아냥 섞인 불만으로 원성이 높다.

울산광역시의 새해 첫 출발에 공보관실에서 마련한 시장과의 기자 간담회 인사시에도 역시나 모르쇠로 일관했다.

창간한지  수년이 지난 시점의 일간지가 아직도 조직과 형태를 완바하지 못하고 매일같이 취재가 아닌 편집위주의 신문을 발행하고 있는 점을 보면 그 싱태를 여실히 알수 있다. 
일간지로서의 조직과 역량이   태부족임을 여실히 드러낸 셈이다.

울산지역 120만 시민을 위한 신문으로 새해 새소망 등을 준비하는 각 신문사의 분주한 발걸음을 뒤로하고 유독 한 일간지만은 발행이 되지 않아 일간지로서의 위;상이 의심된다.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출발하는 2014년 이지만 k신문사는 그러하지 못했다.
무뉘는 일간지 인데 형태는 주간지 보다 못하다는 형상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실정이다.
관계하는  울산광역시의 공무원은 그져 바라만 보고 있을것인지 두고 볼 일이다.

새해 2014년도에도 맹목적인 신문사에 그 실상을 알면서도 사업보조금 등이 지출 될지 의문시 되고 이와 같은 사정을 분명히 인식하여야 할 것이다.

언제부터인지 신문사가 본연의 역할을 망실한 채 영리위주의 사업적인 면만 드러낸다면 울산광역시의 위상에 맞지 않은 신문사의 도태는 뻔한 일이다. 

지난날  인근지역 시청에서  신문발행 매수가 일정한 수준이 아니면 출입을 저지하는 해프닝으로 사회적 이슈가 된것은 이러한 이유로 볼수 있다.
 
항간에 모  자동차회사에서 생산하는 자동차를 개나 소나 다 타는 자동차라고 해서 구설수에 오른 차 이름에 얽힌 에피소드가 있다.
굳이 신문사를 예를 든다면 이런격이 아닐까?  한다.. 
즉, 무뉘만 일간지 이지 실상을 보면 그 자격 논쟁을 불러 일으키는 한 예로 볼수 있다.
 
일간지로서의 위상이 문제가 아니라  여타 지역에서 언론인들이 울산광역시를 비라보는 시선도 의식해야 할 것이다.
새해에는 끼워넣기식의 기사보다는 보다 질좋은 내용으로 독자에게 사랑받는 역할이 되어야 할 것이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1/02 [10:51]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기자수첩] 육군 무장탈영병 머리에 총상 입고 발견 / 유명조 기자
사방 백리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하라 / 울산조은뉴스
울산 자이아파트!! 대한민국 No.1브랜드 고품격아파트 레이크파크 ! / 울산조은뉴스
울산교육청, 정보소외계층 학생에 스마트기기 대여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2020년 2분기‘국민신청실명제’ 운영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울산의 안전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실시 / 울산조은뉴스
제211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개최 결과 / 울산조은뉴스
폐토 시료 성적서 있으나 마나 불법매립 여전 행정기관 현장 관리부실 의혹 / 울산조은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