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경찰청 경찰간부 파출소소장이 성매수로 불구속 입건
경찰 제식구 감싸기로 쉬쉬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0/10/16 [13:29]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울산에서 현직 경찰 간부인 지역 파출소 소장이 불법 성매매를 한 것으로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키스방'인 것처럼 꾸민 불법 마사지 업소에서 돈을 주고 성매매 여성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중부경찰서 관할 모 파출소장인 이모(53)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남부서와 울산지방경찰청은 불법 키스방을 적발한 날인 지난 13일 이 업소에서 성을 산 남성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으나 이 가운데 1명이 이 경위였다는 사실은 숨겼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빈축을 사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경위는 지난 12일 퇴근 후 오후 7시30분∼오후 11시께 고향 친구, 경찰 관계자와 술을 마셨으며, 술자리가 끝난 뒤 혼자 이 업소를 찾아 성매매를 하다가 13일 오전 1시께 단속을 나온 경찰들에게 붙잡혀 조사를 받았다.

이 경위는 처음엔 직업이 없다고 했다가 조사가 끝날 무렵 경찰 신분을 실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경위는 출근하지 않고 있으며 경찰 징계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10/16 [13:29]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잠입르포'섹스공화국 방석집 실체폭로 / 문모근 기자
의료소비자의 알권리는 기본권이다. / 울산조은뉴스
미군과 결혼한 한인여성에게 닥친 위기 / 하트만 특파원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첫 내한 공연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2019년 사회적경제 통합 공동연수’개최 / 울산조은뉴스
안전하고 살기 좋은 울산 만들기 협력 / 울산조은뉴스
강북지원청, 엄마와 자녀가 함께하는 직업체험 / 울산조은뉴스